HOME 로그인회원가입 사이트맵

  유익한정보  
     유익한정보 







 유익한정보
    >  유익한정보
  배우자 미행, 참작할만하면 이혼사유 안돼
  글쓴이 : 관리자 (123.♡.53.157) 날짜 : 08-02-19 22:01     조회 : 2676    
아내가 남편을 미행하는 등 부적절한 행동을 했어도 배우자의 여자관계를 의심할
만한 사정 때문이었다면 이혼사유로 삼을 수 없다는 판결이 나왔다.

2일 서울가정법원에 따르면 고등학교 교사 A씨는 2005년부터 밤늦게 귀가하거나
옷에 여성화장품이 묻어있는가 하면 휴대전화기 비밀번호를 바꾸고 지갑에서 여성
의 사진이 발견되는 일도 있었다.

이런 점을 의심스럽게 본 아내는 이듬해 1월 남편의 뒤를 몰래 따라가 어떤 여성
을 승용차에 태우는 모습을 목격했고 이후에도 한 차례 남편을 미행했다.

A씨는 미행을 하는 아내를 "의부증이 있다"고 몰아붙이며 폭행했고 이혼을 요구
했다.

그러자 아내는 법률사무소를 찾아 상담을 받은 뒤 A씨가 자기 명의의 아파트를
맘대로 처분할 수 있다는 생각에 아파트 지분 절반을 등기이전해 달라는 소송을 냈다.

소장을 전달받은 A씨는 "더 이상 같이 못살겠다"며 집을 나와 월세방에 살면서
아내측과 연락을 끊었고 장모는 A씨의 학교로 찾아가 학교장에게 "사위가 여자가
있는 것 같은데 잘 설득해 귀가시켜달라"고 부탁하기도 했다.

서울가정법원 가사9단독 김형식 판사는 2일 A씨가 "의부증적인 증세를 보이고
내 명의의 아파트를 차지하려는 아내와는 혼인 관계를 유지할 수 없다"며 아내를
상대로 낸 이혼 및 위자료 청구 소송에서 원고 패소 판결했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아내가 미행한 것은 부적절한 처사로 볼 수는 있지만 오해를 살만한
행동을 하고도 충분한 설명으로 아내를 납득시키지 못하고 폭력까지 행사한 A씨에
게 더 큰 책임이 있으므로 미행을 혼인 파탄의 주된 원인으로 볼 수는 없다"고
판시했다.

재판부는 "장모가 학교를 찾아와 A씨에게 여자가 있는 것 같다고 교장에게 말한
것도 분명 부적절했지만 이는 A씨가 연락을 거부하는 상황에서 다급한 마음에
한 행동이므로 이혼 사유가 못된다"고 설명했다.

재판부는 "아내가 소송을 제기한 것은 A씨가 집을 나와 살면서 가정에 생활비를
주지 않았고 아파트를 처분하겠다며 인감도장을 달라고 하자 위기감이 생겨 법률
가 상담을 거쳐 한 행동이므로 A씨에 대한 부당한 대우라고 보기 어렵다"고 덧붙
였다.


게시물 59건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읽음
29 신명기획..민간조사업계 현황 및 전망 최고관리자 08.03.27 3453
28 탐정업계의 시장성 및 발전 전망..SM(신명기획) 관리자 08.03.27 2136
27 신명기획..탐정과 경찰의 차이점 최고관리자 08.03.27 2446
26 유일증거 아닌 한 증거조사 법원재량 규정 합헌 관리자 08.03.25 1763
25 배우자 미행, 참작할만하면 이혼사유 안돼 관리자 08.02.19 2677
24 배우자가 ‘집에서’ 이런 행동을 취할 경우 의심하라 관리자 07.07.26 3832
23 남편 외도 의심해 아내도 외도… 법원 “아내에 더 책임” 관리자 07.06.28 2708
22 아내가 이혼 목적으로 남편 자극해도 남편이 폭력행사 하면 이혼… 관리자 07.06.28 2456
21 위자료란 무엇인가? 관리자 07.04.30 5177
20 재산분할이란 무엇인가? 관리자 07.04.30 2212
19 외도/불륜실태..신명기획 최고관리자 07.04.30 4845
18 배우자가 바람을 피우는 것 같습니다. 어쩌면 좋을까요? 최고관리자 07.04.26 3361
17 이혼전문 변호사 4인이 얘기하는 간통 실태&간통으로 이혼할때 … 관리자 07.04.26 4573
16 "결혼예물, 이혼 때 안 돌려줘도 돼" 관리자 07.04.26 1562
15 "이혼소송과 간통죄는 별개" 관리자 07.04.26 3822
 1  2  3  4  

신명기획 / 사업자번호 : 220-06-90414
주소 : 서울특별시 강남구 대치동 889-5
전화 : 070-8159-4193
Copyright 2007 ⓒ CI-HELP.CO.KR All Right Reserved.